[5집] 1988년
 

   
01. 시를 위한 詩
02. 안개꽃 추억으로
03. 광화문 연가
04. 내 오랜 그女
05. 이 밤에
06. 가로수 그늘 아래 서면
07. 붉은 노을
08. 기억의 초상
09. 끝의 시작
10. 사랑은 한줄기 햇살처럼
작사 l 작곡  이영훈
작사 l 작곡  이영훈
작사 l 작곡  이영훈
작사 l 작곡  이영훈
작사 l 작곡  이영훈
작사 l 작곡  이영훈
작사 l 작곡  이영훈
작사 l 작곡  이영훈
작사 l 작곡  이영훈
작사 l 작곡  이영훈
 
STAFF
작사, 작곡
편곡
레코딩디렉터
녹음
뮤직엔지니어
피아노, 신디사이저,
오케스트라
드럼
라틴퍼크션
지휘
현악기
DX7
기타
베이스
코러스
커버디자인, 컴퓨터그래픽스

제작년월일
제작사
이영훈
김명곤
이영훈
서울스튜디오
최병철
김명곤

배수연
박영용
오치수
김동석 오케스트라
김용년
김광석
이수용
문숙ㅣ김종진ㅣ신연식ㅣ우정석
신경식

1988년 9월15일
킹레코드(STRERO/KR-0001)
 
  01. 시를 위한 詩 작사 l 작곡 이영훈

  바람이 불어 꽃이 떨어져도 그대 날 위해 울지 말아요
내가 눈감고 강물이 되면 그대의 꽃잎도 띄울게
나의 별들도 가을로 사라져 그대 날 위해 울지 말아요
내가 눈감고 바람이 되면 그대의 별들도 띄울게
이 생명 이제 저물어요 언제까지 그대를 생각해요
노을진 구름과 언덕으로 나를 데려가 줘요


02. 안개꽃 추억으로 작사 l 작곡 이영훈

  얼마나 많은 생각이 그대를 찾으려 꿈길만 헤맸는지
그대 저 산 멀리 점되어 날으는 새들같이 떠났지
상념에 휩싸인 채로 나 지난날처럼 그 꽃집을 찾았지
하얀 안개꽃잎 입맞춤에 떨려 지난 모두 기억하는 데
내 맘을 쉬게 하여줘 창가에 비치는 너의 모습
흩날리는 빗 자락에 쌓여 어리운 빗물인 것을
내 맘을 쉬게 하여줘 하얀 꽃잎 가득 너의 눈길
잃어버린 추억 속에 쌓여 어리운 환상인 것을


03. 광화문 연가 작사 l 작곡 이영훈

  이제 모두 세월 따라 흔적도 없이 변하였지만
덕수궁 돌담길엔 아직 남아 있어요 다정히 걸어가는 연인들
언젠가는 우리모두 세월을 따라 떠나가지만
언덕 밑 정동길엔 아직 남아 있어요 눈덮힌 조그만 교회당
향긋한 오월의 꽃향기가 가슴깊이 그리워지면
눈 내린 광화문 네거리 이곳에 이렇게 다시 찾아와요


04. 내 오랜 그女 작사 l 작곡 이영훈

  난 잠을 잘 수가 없어 이대로 참을 수가 없어
아직은 밤도 깊은데 새벽은 아직 멀었나
향긋한 그대 숨결이 포근한 그대 가슴이
나를 불러주던 그 고운 입술 이렇게 이방 가득 넘치는걸
창밖엔 어둠 뿐이야 내 오랜 빈 상자처럼
깨끗이 지워버릴 수 없는 건 내 오랜 그女 뿐이야


05. 이 밤에 작사 l 작곡 이영훈

  그대 마음 알아요 웃음 띤 그대미소 무엇을 말하는지 알아요 알아요
붉은 태양이 뜨고 또 나는 떠나 가야해 안개가 사라지듯 집으로 집으로
오늘밤은 바람이 산들 부네요 그날처럼 옛날같이 사랑을 하고 싶어요
그러나 내 가슴에 남아있는 이 슬픔들이 그대 사랑하는데 안타까워요


06. 가로수 그늘 아래 서면 작사 l 작곡 이영훈

  라일락 꽃향기 맡으면 잊을 수 없는 기억에
햇살 가득 눈부신 슬픔 안고 버스 창가에 기대 우네
가로수 그늘 아래서면 떠나는 듯 그대 모습
어느 찬비 흩날린 가을 오면 아침 찬바람에 지우지
이렇게도 아름다운 세상 잊지 않으리 내가 사랑한 얘기
여위어 가는 가로수 그늘 밑 그 향기 더하는데
아름다운 세상 너는 알았지 내가 사랑한 모습
저 별이지는 가로수 하늘밑 그 향기 더하는데
내가 사랑한 그대는 아나


07. 붉은 노을 작사 l 작곡 이영훈

  붉게 물든 노을 바라보면 슬픈 그대 얼굴 생각이나
고개 숙이네 눈물 흘러 아무 말 할 수가 없지만
난 너를 사랑해 이 세상은 너 뿐이야 소리쳐 부르지만
저 대답 없는 노을만 붉게 타는데
그 세월 속에 잊어야할 기억들이 다시 생각나면
눈감아요 소리 없이 그 이름 불러요
아름다웠던 그대모습 다시 볼 수 없는 것 알아요
후회 없어 저 타는 노을 붉은 노을처럼
어데로 갔을까 사랑하던 슬픈 그대 얼굴 보고싶어
깊은 사랑 후회 없어 저 타는 붉은 노을처럼


08. 기억의 초상 작사 l 작곡 이영훈

  그날 아름다운 너 보내야 했지만 잡진 않았어
그냥 돌아선 그대의 발자국마다 나의 눈물 흘러 고였어
설움 서러운 눈물 흘러 보냈지만 찾진 않았어
그냥 살다가 그대가 곁에 없으니 이별을 깨달았어
돌아보면 아주 멀리 가진 않아 잡을 수 있을 줄 알았어
그대 발자욱 세월 속에 흔적도 없네 너를 잃은 내가 아쉬워


09. 끝의 시작 작사 l 작곡 이영훈

  그대는 떠나고 비는 내려요 나의 맘 어떻게 할까
이대로 그대를 떠나 보내면 먼 훗날 후회 할 꺼야
비는 내리고 소나기 되어 하늘을 찢을 듯 한데
이대로 떠나면 후회할텐데 먼 훗날 후회할텐데
그대는 말도 없이 가지만 난 아직 그렇지 않아
그대여 나를 멀리 떠나가세요 내가 눈물 흘리기 전에


10. 사랑은 한줄기 햇살처럼 작사 l 작곡 이영훈

  그대는 한줄기 햇살처럼 흩어지는 나뭇잎사이로
내 품에 잠시 머물은 보라 빛 노을이었나
사랑한단 말도 모르는데 울먹이는 저녁 아이처럼
내 품에 잠시 머물은 한줄기 햇살이었나
그 마음을 알 수 없어 흐르던 눈물은 흐르질 않지만
그저 지난 추억이 아름다워 다시 또 생각나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