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년 3월31일 대전 충남대 국제문화관
4월5일~8일 서울 연세대 백주년기념관
4월14일 수원 문화예술회관
4월21일 대구 경북대 대강당
4월29일 청주 충청대 월강기념관
5월13일 천안 천안외국어대 백석홀
5월19일 부산 문화예술회관
6월 2일 광주 문화예술회관
6월10일 창원 성산아트홀
6월30일 울산 KBS홀
해외공연: 미국 일본등...
      언제나 '별밤지기'라는 수식어를 함께 해야했던 이문세. 이제 이문세의 수식어는 '별밤지기'가 아니다. '별이 빛나는 밤에'진행 후 '가수 이문세'를 확인시킨 단어는 바로 2년 전의 '이문세 독창회'였다. '독창적인 콘서트'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기도 한 이 타이틀은 이문세에게 있어 하나의 브랜드가 되어버렸다. '제1회 이문세 독창회'는 전 좌석 매진을 기록할 정도로 화제가 되었으며 '이문세 콘서트는 재밌다!'라는 명제를 만들어냈다. 그리고 이후 출시된 이문세의 라이브 앨범은 '이문세 독창회'라는 공연제목을 그대로 사용하여 발매되기도 하였다.

이문세의 새 앨범 출시에 맞추어 대전을 시작으로 서울을 거쳐 본격적인 전국투어에 들어간 이번 '제2회 이문세 독창회' '제1회 이문세 독창회'에서 이문세는 <오솔레미오>를 부르는 성악가의 이미지를 차용하였다면 '제2회 이문세 독창회'의 이문세의 모습은 바로 펑키한 '오케스트라 지휘자'였다. 새 앨범의 신곡들과 '붉은 노을', '파랑새' '난 아직 모르잖아요' '솔로예찬' '조조할인' '사랑이 지나가면' '깊은 밤을 날아서' '이 세상 살아가다보면' '그녀의 웃음소리뿐' 등의 명곡들까지 무려 총 30여곡이 불리어졌고, 이곡들 마다 한가지 이상의 특수효과와 특별한 영상으로 꾸며졌으며, '스텀프'식의 퍼포먼스와 뮤지컬적인 무대세트도 여러차례 걸쳐 전환되었다. 매회 공연마다 참여 관객 중 결혼을 약속한 연인을 선정하여 그들의 커플 사진이 대형 화면에 비추어지고 그들을 위한 축가를 불러주기도 하였다. 또한, 결혼한지 5, 6년된 주부를 공주같이 모시는 연출이 이문세의 신곡 <My Wife>라는 노래를 부르면서 마련되었다.

뮤지컬적인 재미, 통기타에서 헤비메탈, 현대무용에서 스텀프, 그리고 깜짝놀랄 특수효과와 관객과
함께한 '제2회 이문세 독창회' "제 공연 안보고 어디가서 콘서트 봤다는 소리 하지도 마십쇼!"라고 말하는 이문세 본인의 각오처럼 '쇼란 이런것이다' 라는 것을 보여준 이문세다운 공연이었다.
 
   
 
 
 
 
 
 
 
 
 
 
   
     
 



01년 7월13일~15일 서울 교육문화회관

     

'많은 사람들 앞에서 용기내어 연인과 키스도 했습니다. 이문세의 지휘에 따라 목청높여 화음도 맞추고 땀에 흠뻑 젖는지도 모른채 열심히 춤을 추었습니다,'

지난 '제2회 이문세 독창회'의 진정한 주인공은 바로 공연장을 가득 매우고 이문세와 함께 호흡했던 관객들!

“무대와 관객석이 완전히 주객 전도되는 것을 느꼈습니다. 열광적인 관객에게 엄청난 감동을 받아 이번에는 제가 앵콜을 외칩니다.”

관객들에게 감동받아 외친 이문세의 요청에 따라 '앵콜! 제2회 이문세 독창회' 가 2001년 7월13일~15일, 3일간 양재동 서울 교육문화회관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01년11월11일 수원 문화예술회관
11월18일 안양 문화예술회관
11월24일 전주 전북대 삼성문화예술회관
12월 2일 대전충남대 국제문화회관
12월 8일,9일 인천 종합문화 예술회관
     

'끝을 모르고 쇄도하는 앵콜 요청! 정말 딱 한 번 만입니다!'

콘서트계의 파워 브랜드 '이문세 독창회' 이제 어느 누가 이 말에 의의를 달 수 있을까? 올해 전국을 뒤흔들어 놓았던 이문세 열풍은 단순히 1회공연으로 막을 내릴수 없었다. 전국투어 14개도시를 매진시키고 서울 '앵콜'공연 역시 완전매진, 서울 '더블앵콜'공연 역시 매진을 기록하여 "매진사례"라는 포스터를 거리 곳곳에 뿌려 화제가 되고 올해 최고의 공연으로 꼽히는 이문세 독창회.

전국을 뒤흔들어 놓은 '제2회 이문세 독창회'는 서울에서 이미 `앵콜`은 물론 `더블 앵콜`까지 받았고, 끝을 모르는 '앵콜'요청에 따라 미국 3개 도시, 일본 2개 도시, 호주 등 세계 주요 도시의 월드 투어에 들어가기로 한다. 그 월드투어에 앞서 '제2회 이문세 독창회'는 사상최초로 수원을 기점으로 ‘더블앵콜’ 전국투어에 들어갔다.

98년부터 시작한 '이문세 독창회'의 열풍은 시간이 흐를수록 더욱더 거세지고 있다. 그칠 줄 모르는 '이문세 독창회 열풍'의 이유는 무엇인가? 이문세 독창회의 여파는 공연장 안에서만 끝나지 않는다. 이미 '이문세 독창회'라는 앨범이 출시되어 화제가 되었으며, '이문세 무용발표회', '이문세 시음회'등 콘서트 '이문세 독창회'를 기반으로 시리즈 물을 연달아 발표하고 있다. 이런 연속적이고 통일된 이미지는 콘서트계의 브랜드가치 1위를 가능하게 만든 것이다.

이문세는 무척 욕심이 많은 사람이다. 그래서 어떻게 하면 관객들을 만족시킬 수 있는가에 대해 어느누구보다 고민을 많이 한다. 그가 진행하는 8시간이 넘는 마라톤 회의는 실제 공연 기획자의 공포의 대상이 되고 있다. 이문세는 '제가 만일 가수가 안되었다면, 어쩌면 저는 지금 뮤지컬 연출자가 되었을지도 몰라요."라고 말한다. 암표까지 나도는 이문세 콘서트의 인기는 철저한 사전준비와 관객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프로정신에서 비롯된다. 이문세가 가지고 있는 공연에 대한 철학은 바로 '무조건 재미있어야 한다' 이다.

이문세는 말한다. "재미가 곧 감동이다. 어차피 대중 음악이니까 대중들이 가장 좋아하는 것만으로 공연을 연출한다. 하지만 무대위에서는 관객을 상대로 생각하지 않는다. 오로지 매번 똑같은 공연을 보고 있는 '밴드를 웃긴다'라는 생각으로 뛴다."

 
   
     
   
     
 



01년12월22일,23일 서울 연세대 대강당

     

'앵콜'과 '더블앵콜'공연으로 전국을 떠들석하게 했던 '제2회 이문세 독창회'의 '트리플?앵콜' 공연이 2001년12월22일,23일 양일간 '피날레! 제2회 이문세 독창회'란 공연명으로 연세대 대강당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이후 미국과 일본등 세계 주요 도시의 월드 투어를 성공리에 마쳤으며, 제주공연을 끝으로 '제2회 이문세 독창회'는 막을 내린다.

또한 '제2회 이문세 독창회'는 네티즌들로부터 2001년 최고의 콘서트에 뽑히는 영광을 누리게 된다.